미지북스의 책 『의혹을 팝니다』가 환경정의 선정 2012 올해의 환경 책으로 선정되었습니다. 의혹을 팝니다(Merchants of Doubt: How a Handful of Scientists Obscured the Truth on Issues from Tobacco Smoke to Global Warming)』는 2010년 미국 출간 당시 『뉴욕타임스』베스트셀러이기도 했었는데요. 출판평론가 예진수 님의 서평을 소개합니다. 

 


 




  

산업계 편드는 과학자들가짜 논리로 무장된 궤변을 멈춰라

 

의혹을 팝니다 | 나오미 오레스케스에릭 M. 콘웨이 지음 | 유강은 옮김 | 미지북스 | 2012년 1월 |25,000

 

예진수 출판평론인

 

'중미전쟁'의 저자인 중국인 석학 랑셴핑은 지구온난화 원인이 이산화탄소라는 주장에 반기를 든다그는 "영국 이스트 앵글리아대학이 데이터를 조작하거나 불리한 자료는 없애면서 지구 온난화에 대한 위기의식을 불러일으켰다"며 지구온난화론자들의 오류를 지적했다또다른 중국 경제전문가 거우홍양은 이산화탄소와 기후변화의 상관관계를 증명할 이론이 없다는 회의론을 제기하기도 했다월스트리트 저널도 2009년 기상학자들이 사실과 다른 데이터를 이용해 기후 온난화의 허상을 만들어 내고 전 세계적으로 불안 심리를 조성하는데 성공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런 주장이 줄기차게 제기되면서 인간의 의식은 혼미해진다기업의 용병이 된 과학자들을 파헤친 책'의혹을 팝니다'에 따르면 미국인 4명 중 1명은 흡연이 사망을 유발한다는 증거가 없다고 굳게 확신한다미국에서는 2006년 기준 지구 온난화를 믿는 사람이 56%에 불과했다당시 거의 모든 기후과학자가 지구 온난화의 심각성을 깨닫고 있던 것과 비교하면 턱없이 낮은 수치다지구 도처에서 빙하가 녹고 있고무차별적인 이산화탄소 배출로 지구가 중병을 앓고 있는 상황이다이미 25년 전에 미국과학학술원이 지구 온난화가 인간의 화석 연료 사용 때문임을 의심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발표하기도 했다지구온난화의 실체는 확실해졌고지금은 전 지구적 행동이 중요해진 시점인 것이다.

 미국의 과학사학자인 나오미 오레스케스와 에릭 M. 콘웨이의'의혹을 팝니다'에서는 기업과 결탁해 환경보호 주장에 딴죽을 건 과학자로 프레더릭 사이츠와 프레드 싱어를 꼽았다. '의혹의 상인'으로 불리는 이들 친기업 과학자들은 대부분 전문가의 주장과 모순되는 논리를 내세워 '논쟁의 생명력'을 사수하는데 온힘을 기울인다때로는 대중 선전도 불사한다역사학자 이사야 벌린의 말처럼 늑대의 자유는 양들에게는 죽음을 뜻한다거짓 과학의 위력은 '늑대'의 사나움에 뒤지지 않는다여기에 현혹된 많은 사람들을 서서히 죽음으로 몰아가는 셈이다담배회사 친위대로 등장한 과학자들은 흡연이 폐암발생에 직접적 영향이 없다는 논지를 내세워 거센 담배 논쟁을 일으켰다.

  친기업 성향의 과학자들은 지구온난화 현상이 날조극이라는 음모론을 끊임없이 내놓는다언론도 1990년대까지 오존 홀이 화산 때문에 생겼을 것으로 추정된다는 보도를 계속했다궤변론자들은 에어로졸 산업계의 지원 하에 오존층 파괴 논란을 이어갔다이들은 화산폭발로 분출된 마그마 속 용해 염소가 오존층 파괴의 주범이라는 연구결과를 내놨다.일명 스타 워즈로 알려진 전략방위 구상(SDI)에도 관여해 같은 방식으로 논란을 일으켰고결국 군비를 늘리는데 일조했다이들은 같은 성향의 물리학자들과 함께 극단적 매파의 본산인 마셜 연구소를 세웠다스타워즈 계획은 비현실적 망상일 뿐이라는 주장에 대해 기업 용병들은 소련과의 핵무기 경쟁에서 꼭 필요하다고 반기를 들었다저자들은 살충제( DDT) 사용의 위험성에 대해서도 이들 과학자들의 훼방 및 왜곡 전략을 낱낱이 공개한다올해는 DDT의 위험을 고발한 환경운동가 레이첼 카슨의 저서 침묵의 봄’ 출간 50주년을 맞는 해다하지만 일부 과학자들은 “DDT 사용을 금지한 것은 금세기 최악의 범죄였다”“카슨 때문에 500만명이 죽었다는 황당한 주장을 내놓기도 했다.

  저자들은 지구 온난화 같은 문제는 커다란 문제이며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거짓 정보에 귀를 기울이는 것부터 그만둬야 한다고 역설한다.

  풍부한 자금과 태피스트리처럼 나름대로 치밀한 듯해 보이는 가짜 과학에 맞서려면 열정참여정신 뿐 아니라 과학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는 혜안을 갖춰야 한다하나의 주장에 현혹되지 말고다양한 과학적 주장과 담론을 활발히 찾아보면서 책임양심 등 우리가 가진 내부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야 한다.

 

출처  환경정의 환경책큰잔치 블로그 

http://ecobook.tistory.com/entry/2012-%ED%99%98%EA%B2%BD%EC%B1%85-%ED%81%B0%EC%9E%94%EC%B9%98-%EC%9D%98%ED%98%B9%EC%9D%84-%ED%8C%9D%EB%8B%88%EB%8B%A4


알라딘 바로가기

예스24 바로가기

교보문고 바로가기

인터파크 바로가기



 

왜 열대는 죽음의 땅이 되었나

 기후 변화와 폭력의 새로운 지형도 

크리스천 퍼렌티 지음|  강혜정 옮김 | 미지북스| 2012년 | 480쪽| 19,000원




기후 변화, 냉전, 신자유주의로 찢긴 열대 27억 인구

 

아프리카, 아시아, 남미 등 기후 변화의 최전선에서 벌어지는

유혈과 국가 붕괴를 취재한 독립 저널리즘의 역작!

 

남회귀선과 북회귀선 사이에 ‘혼돈의 열대(Tropic of Chaos)’가 놓여 있다. 지구의 중위도 지방을 벨트 모양으로 둘러싼 이 국가들은 정치 경제적으로 난타당하는, 식민지 상태에서 갓 독립한 나라들이다. 이들 나라에 기후 변화가 심각한 타격을 주기 시작했다. 우리는 이곳에서 파탄 국가들이 무리를 이루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된다. 북방 선진국은 열대 지방의 혼돈과 사회 해체, 난민 이동에 대비하여 군사적 적응, 즉 무장한 요새의 길을 택했다. 인류의 미래는 가시철조망과 원격 무인 공격기의 시대가 될 것인가? 아니면 적극적인 탄소 배출 완화와 지구적 부의 재분배의 길로 나아갈 것인가?




흔히 기후 변화 하면, 빙하가 녹고 북극곰이 유빙에 고립되고 섬나라가 물에 잠기는 장면을 상상하곤 합니다. 뜨거운 지구와 숨막혀 하는 생태계를 떠올리기도 합니다. 아마도 많은 분들이 기후 변화 이슈를 받아들일 때, 이와 같이 동식물이 살 수 없는 지구에 인간도 살 수 없다는 그런 맥락에서 이해했을 것입니다. 그런데 이 책의 저자 크리스천 퍼렌티는 좀 결이 다른 이야기를 합니다. 그는 기후 변화 때문에 다른 누구도 아닌 바로 인류가 심대한 타격을 받게 될 것이며, 또 이미 기후 변화 때문에 지구 곳곳에서 갈등과 전쟁, 이민과 배척, 기아와 죽음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합니다. 인간의 힘으로 지구 온난화를 제어하지 못할 상황에 직면해 있고, 그로 인해 미래에 기후 난민이 지금보다 열 배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이렇게 지구 반대편이 무너져내리고 기후 난민이 넘쳐나는 동안, 북방 선진국들은 담벼락을 높이고 무장을 강화하면서 미래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 책은 이러한 기후 변화와 인간 세상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이 책의 원제목은 <Tropic of Chaos>입니다. 남회귀선(Tropic of Capricorn 남위 23.27도)과 북회귀선(Tropic of Cancer 북위 23.27도) 사이의 지역들이 바로 '혼돈(chaos)'로 특징지어지는 지대라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공교롭게도 이 지대에는 과거 제국주의 식민지 지배와 냉전기 대리전쟁, 그리고 비근하게는 신자유주의의 영향을 강하게 받았던 나라들이 집중적으로 모여 있습니다. 크리스천 퍼렌티에 따르면, 바로 정치적 경제적 재앙의 토대를 미리 내장한 상태의 나라들입니다.  아프리카의 케냐, 소말리아, 우간다, 에티오피아와 아시아의 아프가니스탄, 인도, 파키스탄, 키르기스스탄과 라틴 아메리카의 브라질, 멕시코가 그들입니다. 안타깝게도 이들 나라가 과거 국제 정치와 경제로 인한 왜곡을 고치고 궤도에 오르기도 전에, 다시 기후 변화가 도착했습니다. 그리고 현재 '파멸적 수렴'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크리스천 퍼렌티는 세계 각지를 취재한 결과를 바탕으로 "파멸적 수렴"이라는 개념을 제안합니다. "파멸적 수렴"이란 정치적 재앙, 경제적 재앙, 환경적 재앙이 한 곳에 만나 모습을 드러내는 것을 말합니다. 주로는 이미 갖춰진 정치적 경제적 재앙의 토대 위에 기후 변화가 내리꽂히는 모습으로 드러납니다. 이것은 기후 변화가 그나마 제어되던 재앙을 격렬하게 풀어놓는 "마지막 한 올의 지푸라기"가 된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 책의 부제는 "기후 변화와 폭력의 새로운 지형도"입니다. 



 

알라딘 바로가기

예스24 바로가기

교보문고 바로가기

인터파크 바로가기


+ Recent posts